[인터뷰] 남지웅 대표 "김한솔PD, '귀선' 믿고맡길 임진왜란 전문가"②

입력 2017-08-11 13:58 | 수정 2017-08-11 14:21
enews24 김지연 기자

지난해 큰 화제를 모으며 성공을 거둔 KBS1 팩추얼드라마 '임진왜란1592'의 영화화를 이끌어낸 트리니티엔터테인먼트 남지웅 대표가 김한솔 PD에 대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최근 기자와 인터뷰를 가진 남지웅 대표는 "김한솔 PD님은 임진왜란과 이순신 장군 그리고 거북선에 대해 어느 누구보다 가장 많이 알고 있는 사람 중 하나"라며 "작업실에 가면 책들이 도서관처럼 가득 있는데 전부 임진왜란 관련 책이다. 그만큼 전문가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남지웅 대표는 "물론 영화가 2시간 동안 이런 사실만 다룰 순 없다. 스토리와 연출력도 있어야 하는데 그 점은 '임진왜란1592'를 통해 이미 검증이 됐다고 생각한다. 각종 상을 휩쓸고 이례적인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며 "드라마가 방영되기 전 이미 영화화를 결정한 나로서는 진짜 감사한 일이다. 제작자로서 감독에 대한 신뢰가 없으면 배가 산으로 가는데, 그런 점에서 김한솔 PD를 전폭적으로 신뢰한다"고 말했다.

이런 신뢰 때문에 교양국 소속인 김한솔 PD에게 영화 '귀선' 연출까지 맡긴 것 아닐까. 좋은 작품을 위해 의기투합한 두 사람의 시너지가 빛을 바라길 기대해 본다.

한편 '임진왜란1592'는 '귀선(龜船·거북선)'이란 타이틀로 영화가 제작되며 7년 간의 임진왜란 기간 중 한산대첩(1592년 7월 8일)부터 부산포해전(1592년 9월 1일)까지 2개월 간 펼쳐진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 그리고 그 배에 탑승한 승조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이번 작품은 거북선의 최하층에서 노를 젓던 격군들을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사진=허정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