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해숙 "'희생부활자', 곽경택 감독 전작과 많이 달라..짜릿하고 신선" ①

입력 2017-09-28 08:00 | 수정 2017-09-28 10:57
enews24 오미정 기자

60세를 넘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다양한 캐릭터로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배우 김해숙이 이번에도 강렬한 연기변신을 선보인다. 10월 12일 개봉 예정인 곽경택 감독의 영화 '희생부활자'를 통해서다.

'희생부활자'는 7년 전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한 엄마가 살아 돌아와 자신의 아들을 공격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김해숙은 죽은 지 7년 만에 살아 돌아오는 미스터리한 인물 명숙 역을 맡았다. 죽은 사람이 자신을 죽인 사람을 응징하러 돌아온다는 이른바 희생부활자를 소재로 하고 있다.

그가 맡은 명숙은 죽었다 살아돌아오는 것도 모자라 사랑하던 아들 진홍(김래원)을 공격하며 주변 사람들을 충격에 몰아넣는다. 하지만 마지막에는 모자에 얽힌 예상치 못한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김해숙은 이 작품을 통해 김래원과 세번째 모자 호흡을 맞췄다. 앞서 두 사람은 영화 ‘해바라기’와 드라마 ‘천일의 약속’에서 엄마와 아들로 나온 바 있다. 영화 시사에 앞서 김해숙을 만나 영화에 대한 얘기를 미리 들어봤다.

-작품 개봉 앞둔 소감은?

"이런 자리에 있다는 것이 정말 감격스럽다. 여자 배우가 출연할 수 있는 시나리오가 없는데 그런 작품에 출연했다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 그 작품으로 이런 자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는 것도 의미깊다. 이 영화에 대해 자부심이 있다. 정말 훌륭한 작품이다."

-이 작품이 본인에게 특히 더 특별한 이유가 있나.

"일단 김래원과 3번째 만남이다. 영화 '해바라기', 드라마 '천일의 약속'을 함께 했었다. 그리고 내 캐릭터가 특별했다. 몸과 정신이 힘들었지만 보람됐다."

-죽은 엄마가 아들을 죽이기 위해 살아서 온다는 내용의 영화다. 처음 시나리오를 읽고 느낀점은?

"처음엔 읽다가 머리가 아파서 그만뒀다. 커피를 한 잔 마시고 다시 읽었다. 너무 재미가 있었다. 시나리오 읽었을 뿐인데 빨리 촬영장에 나가고 싶을 정도였다."

-이 영화의 매력은 무엇인가.

"일단 내가 개인적으로 미스터리 스릴러를 좋아한다. 이 영화는 희생부활자(RV: Resurrected Victims)를 소재로 하고 있다. 그 점도 매력적이다. 세상에는 이해할 수 없는 초자연적인 일이 많이 있다. 귀신을 봤다는 사람도 있고, 죽었다 살아났다는 사람도 있다. 억울하게 죽어서 자신을 죽인 사람을 응징하러 돌아왔다는 희생부활자의 설정이 흥미로웠다. 그런데 응징을 하려 하는 사람이 아들이다. 정말 흥미롭다. 관객들이 영화를 본 후 아마 울고 나오실 듯 하다."

-영화를 촬영하며 힘들었던 점은.

"육체적인 것보다 정신적인 것이 힘들었다. 아들을 죽이러온 엄마니까. 시나리오를 보고 이해는 했지만 감정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었다. 연기적으로도 힘든 것은 몸으로 부딪혀서 촬영을 해야 하는 부분이었다. 위험한 촬영이 있긴 했다. 그런 신이 있으면 나는 잠이 안온다. 나이가 있으니까 좀 무섭긴 하다.(웃음) 곽경택 감독님은 배우가 해야할 것은 반드시 시킨다.(웃음) 비를 맞는 신도 많았다. 정말 힘들었다. 일단 추웠다."

-김래원과 세번째 모자 호흡이다. 어땠나.

"김래원은 10년 전 '해바라기'를 촬영하며 처음 만났는데 그 때에도 나이에 비해 의젓했다. 당시 김래원이 말을 안해서 어려웠는데, 갑자기 빙수를 만들어왔더라. 무뚝뚝하지만 한결같다. 5년 뒤에 만나도 같을 것이다. 10년 뒤에는 어떨지 궁금하다. 그 때도 똑같을지(웃음). 김래원은 캐릭터를 한 번 맡으면 지나칠 정도로 열심히 하는 성격이다. 오랜만에 만난 김래원은 열정은 같지만 깊이가 더 깊어진 느낌이다."

-곽경택 감독과의 호흡은?

"곽 감독님의 작품은 내가 정말 좋아했다. 인간적이다. 사람사는 모습을 인간적으로 그리는 감독이다. 곽 감독님 작품의 시나리오라고 해서 이번 작품을 받았는데 곽 감독님 작품같지 않더라. 그래서 짜릿하고 신선했다. 감독님에게도 나에게도 새로운 도전이다.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할 수 있다는 점에서 좋았다. 그리고 곽 감독님에 대한 믿음도 컸다. 곽 감독님은 촬영에 들어가면 정말 섬세하다. 그래서 감정적인 부분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 왜 '곽경택 곽경택' 하는지 알겠더라. 스태프들 역시 최고였다. 그래서 더 편하고 좋았다. "


-영화에서는 정말 색다른 캐릭터를 많이 연기하고 있다. 이유는.

"배우로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스스로 생각하고 있다. 그런 기회가 왔는데 변신을 하지 못하면 안된다. 나는 운이 좋았다. 모든 것이 잘 맞아떨어졌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기 시작한 때가 언제라고 생각하나.

"영화 '해바라기'와 '무방비도시' 때가 아니었나 싶다. '해바라기'에서는 아들을 죽인 살인자를 아들로 품는 엄마다. 감정적으로 쉽지 않은 캐릭터였다. '무방비도시'에서는 소매치기 역을 맡았다. 그리고 '박쥐'도 기억에 남는다. '박쥐'에서는 전신마비 환자 캐릭터였다. 다양한 영화 작품을 통해 연기적인 색깔을 다양하게 할 수 있었다. 다른 배우들은 '박쥐' 같은 작품은 피할 수도 있지만 나는 '박쥐'가 내 연기 인생에 있어 한 획을 그은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도둑들'도 마찬가지였다. 내가 어떻게 그런 역을 어떻게 할 수 있나. 정말 행복하다."

-인터뷰 ②에서 이어짐-

사진 = 쇼박스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