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열악한 소방대원의 현실, 국회 5년 동안 뭐 했나 싶다" 셀프 채찍질

입력 2017-10-12 15:42 | 수정 2017-10-12 16:41
enews24 조해진 기자

'썰전' 유시민이 소방대원들의 처우개선에 대해 셀프 채찍질을 했다.

12일 오후 방송될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소방관들의 열악한 구조 환경 현실과 처우개선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유시민은 "우리나라의 직업군 중에서 119에 대한 신뢰도가 제일 높지만 처우가 안 좋다. '내가 5년 간 국회에 있으면서 뭐했나' 싶다"라고 '셀프 채찍질'을 하며 말문을 열었다.

유시민은 "불을 끄다 보면 진입이 어려운 곳은 뭘 하나 부시고 들어가야 하는데, 그것을 소방관 개인한테 손해배상 청구를 하고 어떤 경우에는 소방관 본인이 직접 물어줘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반성을 많이 했다"며 소방관들의 열악한 처우 현실에 대해 말했다.

또 유시민은 박형준에게 "국회에 4년 계셨죠. 전 5년 있었는데 우리가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후문이다. 1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사진제공=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