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라디오' AOA 지민, 똑소리 나는 사회생활 칭찬해(종합)

입력 2017-11-06 13:39 | 수정 2017-11-06 14:59
enews24 이보라 기자

AOA 지민이 최종 꿈이 '엔터테인먼트 사장'이라는 야망을 드러내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뽐냈다.

6일 방송한 SBS 라디오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은프라 숙프리 쇼'에는 걸그룹 AOA 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지민은 "멤버들이 신곡 '할렐루야'를 듣고 반응이 어땠냐?"는 DJ 김숙 질문에 "다들 문자가 바로 왔다. 이 노래가 나오기 전부터 멤버들이 노래를 들어서 알고 있었다"면서 "멤버들이 '언제 나오냐'고 물어봤다. 설현이 제일 먼저 연락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지민은 "숙소 생활을 안 하고 함께 살거나 혼자 산다. 찬미랑 유나랑 살고, 혜정이랑 민아랑 산다. 전 혼자 산다"라면서 "우리 회사 바로 앞이 제 집이다"라고 덧붙였다.

또 지민은 "설현과 김신영 언니, 김희철 오빠까지 넷이서 친하다. 신김치라는 모임인데, 최근에는 희철 오빠가 바빠서 저희 셋이 자주 만난다. 또 집에서 만나다 보니까 여자끼리 만나는 일이 많아졌다"라면서 김신영의 매력에 대해서는 "완벽하게 보이지만 가끔 삐끗할 때가 있다. 그게 매력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한 지민은 최종 꿈에 대해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차리고 싶다. 제가 겪은 게 있으니까 잘 할 것 같다. 그리고 제가 뜰만 한 멤버들을 잘 본다. '쟤 뜰 것 같다'라고 하면 뜨더라"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에 "찍은 분 중에 뜬 사람이 있냐?"는 DJ 송은지 질문에 지민은 "SF9의 태양 씨를 연습생 때부터 유심히 지켜봤다. 춤도 늘고 잘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민의 솔로곡 '할렐루야 (Hallelujah)'는 이성에게 끌리는 자신의 마음을 노래하는 내용을 '할렐루야 (Hallelujah)'라는 히브리어 감탄사로 중독성 있게 표현한 곡이다.

사진= SBS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