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NRG 노유민 ""형들과 함께하는 무대 그리웠다..너무 설레"

입력 2017-11-09 13:57 | 수정 2017-11-09 14:41
enews24 김지연 기자

데뷔 20주년을 맞아 재결성, 12년 만에 돌아온 남성그룹 NRG(이성진 천명훈 노유민)의 노유민이 형들과 함께 하는 무대가 그리웠다고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최근 기자와 인터뷰를 가진 노유민은 12년 만의 활동에 고무된 심경과 속내를 털어놨다. NRG는 최근 데뷔 20주년을 맞아 기념앨범 '20세기 Night'를 발표,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왕성한 활동 중이다.
노유민은 "요즘 잠을 잘 못 잔다. 누워있으면 가슴이 두근두근 거린다"며 "혼자 솔로곡을 내서 활동도 했었지만 형들과 하는 게 그리웠다"고 말했다.

이어 노유민은 "형들과 무대에 같이 서고 연습도 하니까 매 무대가 너무 설렌다"며 "하루하루가 설레고 긴장된다. 다시 꿈을 이룬 것"이라고 행복감을 드러냈다.

특히 노유민은 "이번 활동을 통해 바라는 건 그냥 원없이 노래하고 춤추고 싶다. 그것으로도 감사하고 족하다"고 말했다.

한편 'NRG표' 흥이 제대로 담긴 타이틀곡 '20th Night'는 그루브한 리듬과 펑키한 기타 그리고 아날로그 사운드가 매력적인 디스코 스타일의 노래다. 7,80년대 디스코 음악을 요즘 시대에 맞게 재해석한 듯한 분위기가 NRG에게 맞춤옷을 입혀준 듯 잘 어울리는 곡이다. 데뷔 당시 무대에서 보여준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 예능에서의 재치 넘치는 입담을 보여준 모습 등이 모두 이 곡에 녹아있다.

사진=허정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