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박형식, '묵직한 존재감' 또 발휘할까?

입력 2018-04-16 12:55 | 수정 2018-04-16 15:48
enews24 이보라 기자

'슈츠(Suits)' 박형식이 또 한 번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고했다.

배우 박형식이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에서 투톱 남자주인공 중 한 명인 고연우(박형식 분) 역을 맡은 가운데, 박형식은 장동건(최강석 역)과 함께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이며 극을 이끌어 가게 됐다.


박형식이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여러 이유 중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탁월한 캐릭터 표현력이다. 어떤 역할이든 착착 감기는 연기를 선보이며,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었기 때문.


'가족끼리 왜 이래' 속 철부지 막내아들, '상류사회' 속 사랑 열병을 앓는 남자, '화랑' 속 얼굴 없는 왕, '힘쎈여자 도봉순' 속 매력남. 모두 뛰어난 표현력 덕분에 탄생한 박형식의 인생 캐릭터들이다.

그런 그가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그것도 박형식과 완벽한 싱크로율의 캐릭터로 돌아온다. '슈츠(Suits)'에서 박형식이 연기하는 고연우는 가짜 신입 변호사이다. 변호사가 꿈이었고, 될 능력도 있지만 될 수 없었던 남자.

한 번 보고 이해하면 모든 것을 외워버리는 천재적 기억력과 어떤 상대든 단번에 무장해제시키는 공감 능력을 지닌 남자. 밝음과 어둠, 날카로움과 부드러움 등 양면적인 면모를 모두 지닌 배우 박형식에게 맞춤옷처럼 딱 맞는 캐릭터이다.

대중은 박형식이 차기작인 '슈츠(Suits)'에서 또 한 번 인생캐릭터를 경신할 거라 기대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개된 컨텐츠 속 박형식의 모습은 이 같은 대중의 기대를 거뜬히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티저, 포스터, 촬영 스틸 등에서 박형식은 뛰어난 화면장악력과 존재감, 지금까지 박형식의 모습과는 다른 색다른 매력의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슈츠(Suits)'가 첫 방송까지 약 열흘 정도만이 남아 있다. 안방극장에서 박형식을 만날 수 있는 것도 10일 정도만 기다리면 된다. 박형식이 2018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슈츠(Suits)'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는 대한민국 최고 로펌의 전설적인 변호사와 천재적인 기억력을 탑재한 가짜 신입 변호사의 브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추리의 여왕2' 후속으로 오는 25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 몬스터유니온, 엔터미디어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