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마주했다"…'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x김선아, ♥ 이어나갈까?

입력 2018-04-16 15:44 | 수정 2018-04-16 16:09
enews24 이보라 기자

'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김선아가 다시 손을 꼭 잡았다.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가 단 2주만을 남겨 두고 있다. 도발적이고 유쾌했던 만남을 시작으로 서로의 삶을 끌어안는 깊이 있는 사랑까지. '키스 먼저 할까요'는 깊이 있고도 색다른 어른멜로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촉촉이 적시고 있다.


'키스 먼저 할까요'가 중반부를 넘어서면서까지 이처럼 특별한 몰입도를 자랑할 수 있었던 것은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감정을 깊이 있게 그려낸 스토리,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디테일하게 담아낸 배우들의 열연 등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리고 16일(오늘) 방송되는 '키스 먼저 할까요' 33~34회에서는 이 같은 두 주인공의 섬세한 변화가 그려질 전망이라 기대를 모은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은 오늘(16일) 방송되는 '키스 먼저 할까요' 33~34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사진 속 손무한(감우성 분)과 안순진(김선아 분)은 단둘이 길을 걷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동물원에서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이 살짝 보인 가운데, 그 뒷이야기가 공개되는 것.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서서히 변화하는 두 사람의 거리이다. 첫 사진에서 손무한은 홀로 걷는 안순진의 뒤를 멀리서 그저 바라보며 따라 걷고 있다. 안순진이 잠시 멈춰 서자, 손무한도 멈춰 선 채 그녀를 지켜볼 뿐이다. 이어진 사진에서 손무한은 조금 더 가까이 안순진의 곁으로 왔다. 그리고 마지막 사진에서 두 사람은 손을 잡고 나란히 길을 걷고 있다.

이는 마치 극중 두 사람의 관계가 변화하는 것을 그대로 따라간 것처럼 보인다. 앞서 안순진은 손무한의 비밀을 알고 힘겨워했다. 그를 향한 마음이 사랑인지 복수인지 혼란스러워했던 것. 그러나 결국 복수가 아님을, 그보다 더 많이 그를 사랑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잠시 멀어지고, 그런 안순진을 지켜본 손무한. 마음을 확인하고 다시 마주하게 이들의 관계가 사진만으로도 드러난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이토록 장면 하나하나에도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녹여 낸다. 배우들도 작은 감정 하나 놓치지 않고 디테일하게 스토리와 감정을 시각적으로 구현한다. 그렇기에 많은 시청자들이 손무한과 안순진에 자신의 감정을 이입해 드라마를 시청할 수 있는 것이다.

언제나 그렇듯 다시 마주하기까지 두 사람의 감정을 애틋하고 유려하게 그려낼 '키스 먼저 할까요' 33~34회는 오늘(16일) 오후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사진= SM C&C